반응형

극한직업 8

극한직업 - 안강망 선원 못다한 이야기

올해 초 설날 무렵에 극한직업 첫 아이템인 조기잡이를 연출한지 어느덧 8개월이 지나고 있다. 1월 동중국해에서 황금조기를 잡기위한 유자망 선원들의 일상을 소개하는 것을 시작으로 붕장어통발잡이,갈치주낙잡이,오징어잡이 이번에 방송될 안강망선원까지 우리나라 연근해 어업에 종사하는 분들을 소개할수 있었던 보람있는 시간들이었다. 우리는 선원,어부들의 모습을 고향은 지금 6시 내고향을 비롯해서 아침방송이나 데일리 오후 프로그램에서 볼수 있다. 대부분은 촬영시간이 촉박한 관계로 하루 이틀 안에 촬영을 마무리하고 편집 방송해야 하기 때문에 장기출어를 떠나는 선원들의 모습을 TV 에서 보기 힘들다. 바다에서 싱싱한 해산물을 잡아내고 그것을 가지고 맛있는 요리를 만드는 모습 늘 익숙한 모습들이다. 그렇지만 유가폭등과 어획..

방송프로그램 2009.03.12 (2)

극한직업 - 오징어잡이 취재후기

과연 다큐멘터리는 현실을 얼마나 사실적으로 기록해 낼 수 있을까? tv방송에 나오는 사람들은 항상 어려움속에서도 웃을 수 있는 긍정적인 모습으로 비취진다. 과연 각박한 현실을 제대로 반영하고 있는 것일까? 이러한 의구점에서 있는 현실, 사실을 제대로 보여주자 어려움있는 모습 그대로 그들이 보여주는 모습 그대로 극한직업 오징어잡이편은 여러편의 바다 선원들의 이야기들을 제작하면서 느꼈던 점들 특히 한일어업협정과 고유가에 힘들어하는 선주와 선원들의 어려움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한점이 아쉬웠었다. 폭풍주의보 보다 더 힘들게 하는 고유가 그 현실속에 희망은 있는가? 고유가에 어려움속에서도 단순히 열심히 산다 라는 명제에서 벗어나서 힘들어 하는 모습 그대로의 현실을 반영하고자 했다 결국 의문점은 남는다 정말 어민들의..

방송프로그램 2009.03.12 (2)

극한직업 - 갈치잡이 취재후기

극한직업이란 프로그램을 연출한지도 6개월에 접어들고 있다 그동안 조기잡이,붕장어통발잡이,응급실의사,특전사,갈치잡이편을 진행하면서 가장 고생하면서 일을 하시는 분들은 바다에서 일하는 뱃사람이자 선원들이었다 그분들의 표현을 빌자면 감옥생활에 비교하기도 한다 육지와 떨어져서 배라는 공간에 장기조업을 하는 경우는 일의 고단함은 물론이요,사생활이라는 것이 없다는것이 사람을 더욱 답답하게 만든다. 핸드폰이 있어도 무용지물이요 tv시청 또한 불가능하다 간혹 위성장치을 통해 tv를 시청하는 경우도 있다 위성수신장치 가격이 만만치 않아 설치하기가 쉽지 않다. 오직 일과 식사,수면시간의 반복이다 대부분 새벽조업을 하기 때문에 심지어는 새벽 1시 기상으로 하루 20시간 동안 매일 작업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어느 직업보다..

방송프로그램 2009.03.12 (1)

극한직업 - 특전사 보도자료

대한민국 최정예부대, 특전사의 세계 EBS‘극한 직업’특전사 방송 : 5월 21일(수), 22일(목) 밤 10시 40분 ~ 11시 10분 담 당 : 김동정 PD (010-3237-8818) 안되는 것도 되게 하는 사람들. 체력도, 정신력도 그 누구에 뒤지지 않는 ‘특전사’의 세계를 EBS '극한 직업‘에서 소개한다. 체력단련 훈련, 산악극복훈련, 천리행군, 슬랩등반 등 특전사들이 받아야 하는 강도 높은 훈련 현장을 찾아간다. “대한민국 최정예 부대, 특전사! 부상도 극복하라!” “안 되면 되게 하라!”는 모토로 직업 군인이라는 길을 걷는 사람들. 체력은 국력이라는 말이 있듯이, 특전사에게 체력은 생활이자 삶이 되어야만 한다. 그래서 매일 2시간씩 체력단련 훈련이 이루어지고 있다. 또한 매년 한 번, 체력..

방송프로그램 2009.03.12

극한직업 - 응급실의사 보도자료

EBS보도자료] (’08.4.21) 生과 死의 전선 에 선 ‘응급실’ 의사들 EBS극한직업 ‘응급실 의사’, 긴박한 응급의료센터 의사들의 일상 소개 방송일시 : ’08. 4. 23~24, 밤 10시 40분 ~ 11시 10분 문의 : 김동정 PD (780-6248, 010-3237-8818) 오는 4월 23일부터 방송되는 EBS극한직업 '응급실 의사'에서는 24시간 초비상 대기 상태로 근무하고 있는 응급실 의사들의 일상을 소개한다. 제작진이 찾아 간 곳은 인천서해 권역 응급의료센터. 주중에는 200명, 주말에는 300여명 가까운 환자들이 몰려든다. 이 가운데 가장 붐비는 곳은 소아 응급실이다. 소아들이 의사를 표현할 수 없어 처방에 곤란을 겪고는 한다. 응급실 의사들을 힘들게 하는 건 검사에 비협조적인 환..

방송프로그램 2009.03.12

극한직업 - 조기잡이 보도자료

황금조기잡이 어선의 120시간 대장정 EBS『극한 직업』조기잡이 만선을 꿈꾸는 황금조기잡이 선원들의 치열한 여정 극한 직업 통해 치열한 직업세계 조명 방송 : 2월 27일(수), 28일(목) 밤 10시 40분 ~ 11시 10분 담당 : 김동정 PD (010-3237-8818) 영하의 추위, 거친 파도를 무릅쓰고 10명의 어부들이 황금조기를 잡기 위해 사투를 벌인다. 겨울바다의 거친 풍랑 속에서 평균 3시간의 수면으로 버티며 만선의 꿈을 꾸는 어부들. 그러나 그들 앞에 중국 저인망 어선이 나타나는데... 우리 사회에는 상상을 초월하는 극도로 힘든 작업환경 속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있다. 극한 직업의 세계를 전하는 리얼다큐멘터리 『극한 직업』은 27일과 28일 첫 편에서 제주도 조기잡이 선원들의 치열한 현장을..

방송프로그램 2009.03.12

조기잡이 사진

2008년 ebs 교육방송에서 봄개편에 선보이는 극한직업 1회 조기잡이를 촬영,연출하면서 찍은 사진이다.(후지 파인픽스 f10) 동지나해(동중국해)에서 8박9일 동안 선원들과 함께 생활하면서 만든 프로그램이라 그런지 애정이 간다. 정말 고생스럽게 일하시면서도 자신의 일을 묵묵히 하는 선장님과 선원들을 보면 열심히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된다. 황금조기잡이 어선의 120시간 대장정 EBS『극한 직업』조기잡이 만선을 꿈꾸는 황금조기잡이 선원들의 치열한 여정 극한 직업 통해 치열한 직업세계 조명 방송 : 2월 27일(수), 28일(목) 밤 10시 40분 ~ 11시 10분 담당 : 김동정 PD (010-3237-8818) 영하의 추위, 거친 파도를 무릅쓰고 10명의 어부들이 황금조기를 잡기 위해 사투를 ..

방송프로그램 2009.03.12 (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