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자연산 날것 Raw Fish TV :: '보리' 태그의 글 목록

한국음식 2012.06.20 10:20
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전남 영광군 향토음식 전문가이신 최윤자선생이 만드는 보리 굴비 음식을 소개합니다.

 

굴비를 고추장안에 박아 두어 고추장이 굴비 안에 배어 잡냄새도 제거하고 깊은 맛을 낸다.

 

 

굴비 고추장 장아찌

과거에는 거의 고추장안에 박아두었으나

현재는 굴비를 찢어 양념 고추장에 버무리는 것으로 변했다.

 

 

 

 

고추장에 잘 배어든 굴비를 찢어 밥반찬으로 먹는다.

현재 판매되는 고추장 굴비는 거의 양념을 한 고추장이기 때문에 단맛이 강하지만

고추장에 오래 박아둔 장아찌는 짠맛이 강했다.

 

 

많이 나는 제철산물을 오랫동안

두고 먹기 위해 탄생한것이 굴비이고

어머니들의 정성과 마음으로 다양한 음식으로 진화한다.

 

마른굴비를 홍두깨로 두두려

손으로 찢어둔다.

 

 

이렇게 찢어둔 굴비는 찬물 말아 굴비 올려 먹을 수도 있지만

더 두둘겨 가는 보푸라기도 만들 수 있다

 

 

 

많은 정성이 들어가는 굴비보푸라기는

이가 안좋은 부모님과 아이들의 영양 반찬이었다.

 

 

굴비 보푸라기에 참기름 몇 방울 넣어

손맛으로 무쳐주면 굴비 보푸라기가 완성된다.

 

아마도 왕가나 양반들이 먹었던 음식이지 않을까...

 

 

 

보리로 만들 수 있는 음료가 많다.

우리가 늘상 집에서 끓여먹는 보리차를 비롯해서

 

배탈 나면 뜨거운 보리차를 권해주던 어른들

 

여름철 보리음료로 선조들이 즐겼던

보리수단을 소개한다.

 

 

 

오미자를 우려낸다.

 

 

보리밥알을 전분에 골고루 묻히고

 

 

끓는 물에 살짝 담근다

 

 

이 과정을 반복하다 보면 보리알이 마치 수정에 싸여 있는 듯 투명한 겉모습이 된다.

전분이 보리알을 감싸않아 석류알과도 비슷하다.

 

 

오미자물에 이 수정과 같은 보리알을 넣는다.

손이 많이 가고 정성이 없으면 못 만들 음식이다.

보리알 하나 하나 붙지 않게 조심스럽게 전분을 입혀야하고

끓는 물에 넣을때도 서로 붙지 않게 해야한다.

 

 

마지막으로 꿀을 조금 넣어주면 보리수단이 완성된다.

 

눈으로도 보는 것만으로도 아름다운 모습이다.

 

또한 오미자와 함께 먹으면 시고 단 오미를 느낄 뿐만 아니라

톡톡 터지는 보리알갱이의 씹는 맛을 느낄 수 있다.

 

우리나라의 숨겨진 전통음료의 발굴하는 재미에 푹 빠져있다.]

 

보리수단은

세계 어느 나라의 음료보다 건강과 맛과 멋을 보여 줄 수 있는 음료이다

 

 

 

예전의 굴비는 3-4개월을 말렸기 때문에 딱딱한 굴비였다.

쌀뜬물에 마른굴비를 넣어두면

잡냄새도 제거되고 촉촉해 진다.

 

 

가마솥에 밥을 짓는 동안

굴비의 비늘을 손질해 주고

 

 

밥물이 끓어 오를때 굴비를 넣어주면

밥물이 넘쳐 굴비를 촉촉하게 만들고

자연스럽게 수증기로 쩌진다.

 

 

소금끼를 먹음은 굴비이기 때문에

다른 양념없이 밥반찬으로 먹으면 된다.

 

이것이 원조 굴비찜이다.

Posted by imag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음식 2012.06.18 09:50
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전남 영광군 칠산 앞바다에 7개의 섬들이 바로 칠산도이다.

 

 

 

 

 

 

칠산도는 괭이갈매기의 고향이다.천연기념물로 보전되고 있는 섬

이 바다가 바로 조기들이 넘쳐나던 칠산바다이다.

 

 

 

전남 영광군 법성포는 굴비의 고향이다.

칠산 앞바다에서 잡힌 조기는 알차고 맛있어 그 명성은 고려시대 전부터 유명했다

 

 

 

 

영광굴비는

물간이 아닌 '섶간'을 한다.

 

섶간이란 영광군의 백수 염산에서 생산된 질 좋은 천일염을

조기 아가미부터 골고루 소금을 간 하는 것이다.

 

 

 

 

물간이란 조기를 간한 물에 젖시는 것을 말한다.

 

영광굴비의 맛은 이 바로 '섶간'과

해풍에 있다.

 

법성포 앞바다에서 말린 조기는 상하지 않고 알맞게 말려진다.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굴비는 섶간한 조기를 며칠동안만 건조하고

냉동해서 먹는것인데 반조건 조기라는 표현이 맞을 수 있다.

 

 

 

 

원래 굴비는 냉장고 같은 저장도구가 없었을때 상하지 않게

바람에 자연 건조시킨 딱딱한 굴비이다.

 

자연바람에 오랫동안 노출되면 굴비는 딱딱해지면서 건조해지게 된다.

보관도 보관이지만 이 상태로 굴비를 먹기는 힘든 일이었다.

 

그래서 선조들은 적당히 말린 굴비를 보리 속에 보관하고 드셨던 것이다.

 

 

 

보리는 보습성도 강해서 적당한 굴비의 유분을 유지해주고 상하지 않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다.

선조들이 드셨던 굴비는 바로 이 보리굴비인것이다.

 

단백질 섭취가 힘들었던

굴비는 5-6월 힘든 농번기 노동 끝에 먹는 새참으로

귀한 손님밥상에 빠지지 않는 밥도둑이었던 것이다.

 

 

 

 

 

Posted by imag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2012.06.17 10:05
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황금보리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금보리  (0) 2012.06.17
보리  (0) 2012.05.21
유채꽃  (0) 2012.05.19
민들레 홀씨  (0) 2012.05.01
Posted by imagin
TAG 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음식 2012.06.17 09:59
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전남 영광군 불갑면에 가면 찰보리음식 전문점 맥향을 만나볼 수 있다.

영광군에서 생산된 국산 찰보리를 이용한 찰보리비빔밥, 보리막걸리, 보리부침개 ,보리집장을 맛볼 수 있다.

 

 

 

 

몇년전 귀향한 부부가 운영하는 이 식당은 한옥 느낌의 깔끔한 모습과 인테리어가 시골집에 온 느낌이 든다.

추억의 보리를 손맛 좋은 부부가 음식을 만드는데 보리밥이 이렇게 맛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맥향에서 나오는 반찬 가운데 눈길을 끈는 것은 바로 보리집장이다.

 

 

보이기는 일반 고추장 장아찌 처럼 보이지만 보리밥에 보리집장을 비벼먹으면 여름철 돌아선 입맛이 돌아온다.

 

 

 

 

보리집장은 일반 고추장을 만드는 과정과 비슷하다

보리풀죽을 쓴 것에 메주가루와 고추가루를 넣는다.

하지만 무말랭이와 고추잎 말린것과 같이 나물이 함께 들어간다.

지역에 따라 가지를 넣는 경우도 있다.

 

 

이곳에서는 매실을 넣어서 더욱 식감을 더욱 좋게 하고 있다.

 

 

 

 

고추장은 오랜기간동안 보관해서 먹을 수 있지만

보리집장은 고추장보다는 숙성시간과 보관기간이 짧다.

숙성기간이 길어질수록 발효가 잘되어 맛있어 진다.

 

 

 

보통 밥을 비벼 먹거나 상추쌈에 쌈장으로 해먹는데

고추장보다 맛있고 무말랭이나 고추잎을 골라 먹는 재미가 있다.

한국의 발효음식은 그 종류도 다양할 뿐 아니라

맛도 좋다.

선조들의 지혜가 들어 있는 5천년의 밥상을 지켜나가야 한다.

 

 

보리 전병을 만들기 위해서는 보리와 밀가루와 혼합해서 반죽을 만든다

강원도에 가면 수수전병이 있듯 보리가 많이 재배 되었던 영광군에는 보리전병이 전해지고 있다.

 

 

비오는 날이나 잔치 있는 날이면 부지런한 어머니들은 보리가루로 보리전병을 만들어 주셨다.

 

 

도톰하게 부친 보리 부침개 위에 팥을 넣어 모양을 만들면

구수한 보리전병이 탄생한다.

 

수수전병에 비해 차지지는 않지만

꾸미지 않은 보리다운 구수한 맛이 일품이다.

 

 

멕향에서는 찰보리새싹비빔밥은 물론 보리집장을 맛볼수 있는 곳이다.

추억의 보리밥과 보리음식을 드시고 싶은분께 강력 추천합니다.

 

전라남도 영광군 맛집 맥향 : 전남 영광군 불갑면 방마리 65

010-2752-2330/016-390-3668

 

 

 

 

 

 

 

 

 

Posted by imag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음식 2012.06.17 08:07
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전남 영광군는 망종이 되는 6월이면 보리수확이 한창이다

현재는 기계화로 보리수확부터 타작까지 편리해졌지만

40-50년전만 해도 타작하는 일은 온 몸으로 해야 하는 고된 노동이었다.

 

 

 

과거에는 낫으로 일일이 보리를 수확하고

홀태라는 도구에 보리단을 훌트면 보리이삭과 보리단이 분리된다.

 

 

도리깨로 여러번 두둘겨 줘야 보리이삭이 떨어져 나온다.

 

 

바람에 까시래기와 쭉정이를 날려보내고

3일 정도 말리면 비로소 온전한 보리이삭을 만나볼수 있다.

 

힘든 수확과 타작이 끝이 아니라 시작일뿐

보리밥을 만들기 위해서는 어머니들의 힘든 노동의 과정이 기다린다.

 

 

 

 

보리쌀에 붙어 있는 보리겨를 분리 하기 위해서는 수없이 절구질을 해야만 했다.

 

 

또한 도구통에 보리를 넣고 돌로 수없이 문질러야 노란 보리쌀이 탄생된다.

그래서 원수절구라고 불렀다고 한다.

 

한번에 많은 양을 만들어 놓으면 좋겠지만

보리밥은 빨리 쉬기 때문에 아침밥을 하기 위해서는

매일 새벽부터 절구질을 해야 보리밥을 맛볼수 있었다.

 

 

 

보리밥을 짓는 것도 정성과 시간이 많이 걸린다.

불조절을 잘못하면 눌러 붙어서 보리냄새가 많이 나기 때문에

뜸 드리는 과정과 불 조절을 잘 해야

맛있는 보리밥을 먹을 수 있었다.

 

매일 새벽 가족들을 위해

보리를 절구에 찧고 보리밥을 짓는 시간을 어림짐작 잡아도 3시간 정도는 소요되는 것 같다.

매일 매일 거르지 않고

어머님들의 부지러함이 눈물 겨운 시간들이다.

 

쌀은 귀해서 아주 조금 보리밥에 넣고

시아버지 시어머니 남편 자식들을 챙겨주고 나면

꽁보리밥도 부족해서 주린 배를 참아야 했던 것이 우리 어머님들이었다.

 

Posted by imag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음식 2012.06.17 07:37
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보리밭 보기 힘든 요즘 전라남도 영광군 군남면 일대는 황금보리밭이 펼쳐진다. 

전국 찰보리 최대 생산지가 바로 영광군이다.

 

 

망종을 앞둔 6월초 보리밭은 그야말로 황금 벌판이다.

 

 

 

 

 

춘궁기를 넘기기 위해 보리가 다 익기전에 풋보리를 그슬려 먹었다.

보리 그을음은 원래 풋보리로 해야 딱딱하지 않고 구수한 보리알을 먹을수 있다.

이미 익은 보리는 딱딱해서 먹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풋보리를 손으로 비벼서

녹차색깔의 보리알갱이를 가마솥에 볶아 가루를 내어

죽을 끓여 먹기도 했다.

 

 

풋보리죽은 먹어보면 녹차맛이 난다.

풋보리는 가루를 내어 가래밥을 만들어 먹거나 죽을 주로 만들어 주린 배를 채웠다고 한다.

 

Posted by imag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진2012.05.21 08:08
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보리가 영글었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금보리  (0) 2012.06.17
보리  (0) 2012.05.21
유채꽃  (0) 2012.05.19
민들레 홀씨  (0) 2012.05.01
Posted by imagin
TAG 보리, 사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