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자연산 날것 Raw Fish TV :: '영광굴비' 태그의 글 목록

한국음식 2012. 6. 20. 10:20
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전남 영광군 향토음식 전문가이신 최윤자선생이 만드는 보리 굴비 음식을 소개합니다.

 

굴비를 고추장안에 박아 두어 고추장이 굴비 안에 배어 잡냄새도 제거하고 깊은 맛을 낸다.

 

 

굴비 고추장 장아찌

과거에는 거의 고추장안에 박아두었으나

현재는 굴비를 찢어 양념 고추장에 버무리는 것으로 변했다.

 

 

 

 

고추장에 잘 배어든 굴비를 찢어 밥반찬으로 먹는다.

현재 판매되는 고추장 굴비는 거의 양념을 한 고추장이기 때문에 단맛이 강하지만

고추장에 오래 박아둔 장아찌는 짠맛이 강했다.

 

 

많이 나는 제철산물을 오랫동안

두고 먹기 위해 탄생한것이 굴비이고

어머니들의 정성과 마음으로 다양한 음식으로 진화한다.

 

마른굴비를 홍두깨로 두두려

손으로 찢어둔다.

 

 

이렇게 찢어둔 굴비는 찬물 말아 굴비 올려 먹을 수도 있지만

더 두둘겨 가는 보푸라기도 만들 수 있다

 

 

 

많은 정성이 들어가는 굴비보푸라기는

이가 안좋은 부모님과 아이들의 영양 반찬이었다.

 

 

굴비 보푸라기에 참기름 몇 방울 넣어

손맛으로 무쳐주면 굴비 보푸라기가 완성된다.

 

아마도 왕가나 양반들이 먹었던 음식이지 않을까...

 

 

 

보리로 만들 수 있는 음료가 많다.

우리가 늘상 집에서 끓여먹는 보리차를 비롯해서

 

배탈 나면 뜨거운 보리차를 권해주던 어른들

 

여름철 보리음료로 선조들이 즐겼던

보리수단을 소개한다.

 

 

 

오미자를 우려낸다.

 

 

보리밥알을 전분에 골고루 묻히고

 

 

끓는 물에 살짝 담근다

 

 

이 과정을 반복하다 보면 보리알이 마치 수정에 싸여 있는 듯 투명한 겉모습이 된다.

전분이 보리알을 감싸않아 석류알과도 비슷하다.

 

 

오미자물에 이 수정과 같은 보리알을 넣는다.

손이 많이 가고 정성이 없으면 못 만들 음식이다.

보리알 하나 하나 붙지 않게 조심스럽게 전분을 입혀야하고

끓는 물에 넣을때도 서로 붙지 않게 해야한다.

 

 

마지막으로 꿀을 조금 넣어주면 보리수단이 완성된다.

 

눈으로도 보는 것만으로도 아름다운 모습이다.

 

또한 오미자와 함께 먹으면 시고 단 오미를 느낄 뿐만 아니라

톡톡 터지는 보리알갱이의 씹는 맛을 느낄 수 있다.

 

우리나라의 숨겨진 전통음료의 발굴하는 재미에 푹 빠져있다.]

 

보리수단은

세계 어느 나라의 음료보다 건강과 맛과 멋을 보여 줄 수 있는 음료이다

 

 

 

예전의 굴비는 3-4개월을 말렸기 때문에 딱딱한 굴비였다.

쌀뜬물에 마른굴비를 넣어두면

잡냄새도 제거되고 촉촉해 진다.

 

 

가마솥에 밥을 짓는 동안

굴비의 비늘을 손질해 주고

 

 

밥물이 끓어 오를때 굴비를 넣어주면

밥물이 넘쳐 굴비를 촉촉하게 만들고

자연스럽게 수증기로 쩌진다.

 

 

소금끼를 먹음은 굴비이기 때문에

다른 양념없이 밥반찬으로 먹으면 된다.

 

이것이 원조 굴비찜이다.

Posted by imag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음식 2012. 6. 18. 09:50
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전남 영광군 칠산 앞바다에 7개의 섬들이 바로 칠산도이다.

 

 

 

 

 

 

칠산도는 괭이갈매기의 고향이다.천연기념물로 보전되고 있는 섬

이 바다가 바로 조기들이 넘쳐나던 칠산바다이다.

 

 

 

전남 영광군 법성포는 굴비의 고향이다.

칠산 앞바다에서 잡힌 조기는 알차고 맛있어 그 명성은 고려시대 전부터 유명했다

 

 

 

 

영광굴비는

물간이 아닌 '섶간'을 한다.

 

섶간이란 영광군의 백수 염산에서 생산된 질 좋은 천일염을

조기 아가미부터 골고루 소금을 간 하는 것이다.

 

 

 

 

물간이란 조기를 간한 물에 젖시는 것을 말한다.

 

영광굴비의 맛은 이 바로 '섶간'과

해풍에 있다.

 

법성포 앞바다에서 말린 조기는 상하지 않고 알맞게 말려진다.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굴비는 섶간한 조기를 며칠동안만 건조하고

냉동해서 먹는것인데 반조건 조기라는 표현이 맞을 수 있다.

 

 

 

 

원래 굴비는 냉장고 같은 저장도구가 없었을때 상하지 않게

바람에 자연 건조시킨 딱딱한 굴비이다.

 

자연바람에 오랫동안 노출되면 굴비는 딱딱해지면서 건조해지게 된다.

보관도 보관이지만 이 상태로 굴비를 먹기는 힘든 일이었다.

 

그래서 선조들은 적당히 말린 굴비를 보리 속에 보관하고 드셨던 것이다.

 

 

 

보리는 보습성도 강해서 적당한 굴비의 유분을 유지해주고 상하지 않도록 도움을 주는 것이다.

선조들이 드셨던 굴비는 바로 이 보리굴비인것이다.

 

단백질 섭취가 힘들었던

굴비는 5-6월 힘든 농번기 노동 끝에 먹는 새참으로

귀한 손님밥상에 빠지지 않는 밥도둑이었던 것이다.

 

 

 

 

 

Posted by imagin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음식 2012. 6. 17. 07:37
google.com, pub-7313969799822820, DIRECT, f08c47fec0942fa0

 

 

보리밭 보기 힘든 요즘 전라남도 영광군 군남면 일대는 황금보리밭이 펼쳐진다. 

전국 찰보리 최대 생산지가 바로 영광군이다.

 

 

망종을 앞둔 6월초 보리밭은 그야말로 황금 벌판이다.

 

 

 

 

 

춘궁기를 넘기기 위해 보리가 다 익기전에 풋보리를 그슬려 먹었다.

보리 그을음은 원래 풋보리로 해야 딱딱하지 않고 구수한 보리알을 먹을수 있다.

이미 익은 보리는 딱딱해서 먹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풋보리를 손으로 비벼서

녹차색깔의 보리알갱이를 가마솥에 볶아 가루를 내어

죽을 끓여 먹기도 했다.

 

 

풋보리죽은 먹어보면 녹차맛이 난다.

풋보리는 가루를 내어 가래밥을 만들어 먹거나 죽을 주로 만들어 주린 배를 채웠다고 한다.

 

Posted by imagin

댓글을 달아 주세요